즐겨찾기+ 최종편집:2010-09-29 오전 11:27:0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김천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 법인세 감면 법안 발의
이철우 의원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 발의
경북문화신문 기자 / 입력 : 2010년 09월 28일(화) 17:25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이철우 의원(한나라당, 김천)27일 혁신도시로 이전하는 157개 공공기관에 대해 이전 후 10년간 법인세를 감면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여야 의원 14명의 서명을 받아 발의했다.

이철우 의원은, "관련입법 없이 정부가 내키는 대로 이전기관들을 차별한다면 혁신도시 사업 자체가 공정 사회에 역행하게 되는 것"이라며 "공공기관들은 정부의 혁신도시 정책에 따라 강제적으로 이전하게 되는 만큼, 법인세 감면 혜택도 157개 공공기관에 동일하게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금 정부의 태도가 오락가락하는 것을 보면 이전 공공기관에 대한 법인세 감면이라는 약속 자체도 어찌될지 모르는 만큼, 관련법에 이를 못박을 필요가 있다"며 법률안 발의 배경을 설명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2005년 혁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을 발표하면서 법인세 감면을 약속했으나 현재까지 입법 부작위로 불투명한 상태에 놓여있다.

기획재정부는 별도의 입법 없이 민간 기업에 적용하는 조세특례제한법 제63조의2를 준용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에 따르면 같은 수도권이라도 과밀억제권역이 아닌 성장관리권역, 자연보전권역에 위치한 공공기관은 법인세 감면의 혜택을 받을 수 없다.

국회 예산정책처는 향후 6년간 한국전력기술() 2,581억원, 한국전기안전공사 639억원 등 7개 공공기관에서 총 3,325억원의 법인세를 납부해야 될 것으로 분석했다.

반면 LH공사에는 거꾸로 특혜를 줬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정부가 준용하겠다는 조세특례제한법 제63조의2는 부동산업 및 건설업종의 지방 이전시 법인세 감면 혜택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기획재정부는 올초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일 경우 예외로 한다'는 조항을 동법 시행령에 신설해 LH공사에 법인세 감면 혜택을 부여했다. 이는 조세특례제한법 제63조의2를 준용하겠다는 스스로의 원칙을 LH공사를 위해 뒤집은 것이다.

 

 

 

 

경북문화신문 기자  
- Copyrights ⓒOLD 경북문화신문 .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네티즌의견 2개가 있습니다.
 
!!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거나 개인정보를 유출하는등 법률 및 신문사 약관에 위반되는 글을 삼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게시물에 대한 민형사상의 법적인 책임은 게시자에게 있으며 운영자에 의해 삭제되거나 관련 법률에 따라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말 윤리강령 광고문의 이용약관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제휴문의 구독신청 찾아오시는 길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상호: OLD 경북문화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342/ 주소: 경북 구미시 지산1길 54(지산동 594-2) 2층 / 발행인.편집인: 박순갑
mail: gminews@daum.net / Tel: 054-456-0018 / Fax : 054-456-9550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 다01325 / 등록연월일 : 2006년6월30일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